족보에 관하여
시작최치원문헌소개다천부군파보지묘파자료실계촌법
족보에 관하여경주최씨상식최씨본관

 

 

족보(族譜)는

 

성씨와 관련하여 빼놓을 수 없는 자료의 하나로 시조(始祖)부터 역대 조상의 얼과 우리나라의 역사가 담겨져 있으며 우리나라 대부분의 사람이 족보에 실려있어 나와 집안의 뿌리를 알 수 있는 한 집안의 역사책이다.

이에따라 옛날부터 족보는 집안의 보물처럼 소중히 간직하고 이를 대할 때는 상위에 모셔놓고 정한수를 떠서 절을 두번한 후에 경건한 마음으로 살아계신 조상을 대하듯 하였으며 자신의 목숨보다 중요하게 여겼다.

이처럼 소중하게 여겨온 족보가 해방 후 서양화와 지금의 핵가족 제도가 되면서 봉건사상의 유물로만 생각하고 도외 시 하는 경향이 일고 있다.

그러나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에서, 또 지금도 '근본이 없는 사람' 으로 치부되었을 때 그 하나만으로도 치명적인 약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리 조상들이 족보를 왜 그렇게 소중히 여겼는지를 쉽게 알 수 있다.

족보는 '피의 기록이며 혈연의 역사' 이다.

우리 조상들이 목숨을 바쳐가면서 지켜온 족보를 자랑스러운 전통으로 이어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의 족보는 세계에서 부러워 할 정도로 잘 발달된 족보로 정평이 나 있으며, 계보학의 종주국으로 꼽힌다.

외국에도 '족보학회'나, 심지어는 족보전문 도서관이 있는 곳이 있는 등 가계(家系)에 대한 관심이 많지만 우리처럼 각 가문마다 족보를 문헌으로까지 만들어 2천년 가까이 기록 해온 나라는 없다.

현재 국립중앙도서관의 계보학 자료실에는 600여종에 13,000여권의 족보가 소장되어 있다.

성씨 관계의 가장 중요한 자료라 할 수 있는 족보는 원래 중국의 6조(六朝)시대에 시작되었는데 이는 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것이었으며, 개인의 족보를 갖게 된것은 한(漢) 나라때 관직등용을 위한 현량과(賢良科)제도를 만들어 과거 응시생의 내력과 조상의 업적 등을 기록한 것이 시초이다.

특히 중국 북송(北宋)의 문장가인 소순(蘇洵), 소식(蘇軾), 소철(蘇轍)에 의해서 편찬된 족보는 그 후 모든 족보의 표본이 되었다.

우리나라의 족보는 고려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것으로 고려 의종(18대, 1146~1170) 때 김관의(金寬毅)가 지은 [왕대종록(王代宗錄)]이 처음이다.

그러나『고려사』를 보면 고려 때에도 양반 귀족은 그 씨족계보를 기록하는 것을 중요시하였고, 관제(官制)로서도 종부시(宗簿寺)에서 족속보첩을 관장했다는 것으로 보아 당시의 귀족 사이에는 보계를 기록 보존하는 일이 실제로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시대에는 사대부 집안에서 사적으로 간행되기 시작하였으나, 1476년(조선 성종7년)의『안동권씨 성화보(安東權氏 成化譜)』가 체계적인 족보 형태를 갖춘 최초의 족보이다.

이후 1565년(조선 명종20년)에는『문화유씨가정보(文化柳氏嘉靖譜)』가 혈족 전부를 망라하여 간행되면서 이를 표본으로 하여 명문세족에서 앞을 다투어 족보를 간행하기 시작하였다.

그 결과 17세기 이후 여러 가문으로부터 족보가 쏟아져 나오게 되었으며 대부분의 족보가 이 때 만들어 지기 시작했다.

조선 초기에 간행된 족보의 대부분은 족보간행을 위해 초안을 하고 관계 자료를 충실히 보완한 뒤 간행에 착수하여 내용에 하자가 없었다.

그러나 이후의 족보들은 초안이나 관계 자료의 검토, 고증도 없이 자의적으로 간행된 것이 많았다.

그리하여 자의적인 수식이 가하여 졌음은 물론이며 조상을 극단적으로 미화하고, 선대의 벼슬을 지나치게 과장하거나 조작하고, 심지어 명문 집안의 족보를 사고 팔거나 훔치는 경우도 있었다.

뿐만아니라 사대주의 사상에 젖어 시조의 유래를 중국에 두어, 기자(기원전 1122년 우리나라에 왔다고 함)를 따라 우리나라에 왔다고 하거나, 중국의 인물을 고증도 없이 조상 이라고 하는 식으로 족보를 꾸미기도 하였다.

그 이유는 당시 중화사상에 물들은 일반적인 관념에서 비롯된 것이며 족보를 간행함으로써 자신의 가문의 격을 높이려는 마음에서 야기된 것이었다.

 

보첩은 원래 중국의 6조(六朝)시대부터 시작되었는데 이는 제왕연표(帝王年表 : 왕실의 계통)를 기술한 것이었으며, 개인적으로 보첩을 갖게 된 것은 한(漢)나라 때 관직등용을 위한 현량과(賢良科)제도를 설치하여 응시생의 내력과 그 선대(先代)의 업적 등을 기록한 것이 시초가 된다.

특히 북송(北宋)의 대 문장가인 3소(소순(蘇洵), 소식(蘇軾), 소철(蘇徹))에 의해서 편찬된 족보는 그 후 모든 족보편찬의 표본이 되어왔다.

우리나라에는 고려 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것으로 의종(毅宗) 때 김관의(金寬毅)가 지은 "왕대종록(王代宗錄)"이 그 효시(嚆矢)라 할 수 있다.

또한 사대부의 집에서는 가승(家乘)이 전해 내려왔는데 체계적으로 족보의 형태를 갖춘 것은 조선 성종 7년(1476)에 발간된 안동권씨 성화보(安東權氏 成化譜)이고, 지금과 같이 혈족 (血族) 전부를 망라한 족보는 조선 명종(明宗) 때 편찬된 문화유씨보(文化柳氏譜)로 알려졌으며 지금까지 전해온다.

 

족보는 일찍이 중국에서부터 시작되었다.

그들은 소위 '제계'라 하여 왕실의 계통을 기록하기 시작하였으니 이것이 제왕연표라 하는 것이다.

개인에 대한 족보는 한나라 때부터 시작되어 '현량과'라는 벼슬에 추천되는 방편으로 쓰이기 시작하였다.

그 당시 개인의 내력과 조상의 경력을 기록하여 그 가계를 알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족보의 시초라고 전해지고 있다.

우리 나라에서의 족보는 고려 때 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데서부터 시작되었다.

이는 대체로 고려 중엽 이후로서 김관의의 <왕대실록>, 임경숙의 <선원록>이 그 효시라 할 수 있다.

여기에는 왕실의 친척인 종자와 종녀까지 기입되어 족보의 형태를 처음으로 갖추었다. 고려에서는 동족간에 족보를 만들었다는 기록은 없으나 <고려사열전>에 부자 관계가 밝혀져 있는데 이것이 후대에 나온 각 씨족 족보의 근원이 되는 경우가 많았다.

조선조로 들어와서는 <상신록>, <공신록> 등이 정비되어 그들의 시조나 부자관계를 일부분이나마 알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 동성동본의 혈족 전부를 체계적으로 망라한 세보가 등장하기는 1400년대에 들어와서 비롯되었다.

그러한 본격적인 족보의 효시로는 안동권씨의 <성화보>와 문화유씨의 <가정보>를 꼽는다.

성화보는 1476년에 간행되었는데 원본은 전해지지 않고 중간본만 전해진다.

문화유씨의 가정보는 1562년에 간행되었는데 완벽한 체계를 갖추었을뿐 아니라 외손까지도 상세히 기록되어 있어 후일에 여러 족보를 만드는 데에 좋은 모형이 되기도 했다. 이와 같은 족보가 나오기 전에는 가첩이나 가승 등이 있었을 뿐이다.

그러나 그 무렵만 해도 몇몇 유력한 씨족만이 지녔던 족보가 더욱 일반화되기는 선조 조를 고비로 하여 당쟁이 차츰 가열되고 그것이 또 점차 당쟁이 가열되고 그것이 또 점차 문벌간의 대결이라는 양상을 띠게 되면서 각각 일족의 유대를 공고히 해야 할 필요성이 생긴 후부터라 하겠다.

따라서 문벌의 결속을 꾀하는 방편의 하나로 족보가 발달하게 된 것은 당연한 추세라고 할 수 있다.

그 외에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두 차례의 격심한 전란을 치르는 과정에서 종래의 엄격했던 신분제도가 붕괴된 것이 족보의 발달을 촉진한 요인이 되었다.

신분 제도가 헤이해짐에 따라 양반이라 일컫는 사람이 늘어나고 자기와 아무 관계없는 사람이 혈족인 양 행세하게 되자 동족의 명부라고 할 족보를 만들어 다른 혈족이 혈통을 사칭하는것을 막으려는 의도였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 과정에서 족보를 둘러싸고 갖가지 폐단이 생기게 되었지만 족보의 원 뜻은 어디까지나 자기네의 혈통을 존중하고 동족끼리 유대를 돈독히 하자는데에 있는 것이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성씨가 점차적으로 확대 되면서 같은 성씨(姓氏)라 하더라도 계통(系統)이 달라 그 근본을 명확하게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동족여부(同族與否)를 가리기 위해 필연적으로 따지게 된 것이 본관(本貫)이다.

여기에서 관(貫)이란 본래 돈(전,錢)을 말하는데 다시말하면 돈을 한줄에 꿰어 묶는다고 생각하면 된다.

다시 말하면 친족(親族)은 '서로 관련지어 있다'라는 뜻으로 관전견지본(貫錢見之貫)이며, 그 후는 본적(本籍)이란 뜻으로 본관향적야(本貫鄕籍也)으로 사용되었다.

이는 시조(始祖)나 중시조(中始祖)의 출신지 또는 정착하여 살았던 곳을 호칭하는 것이 대부분이고, 봉군(封君, 고려 때 종 1품, 조선 때 2품이상의 공로자에게 임금이 하사하는 신분) 칭호를 따라 정하는 경우, 그리고 임금이 공신이나 귀화인들에게 하사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사관(賜貫)이라 하였다.

따라서 성씨가 같다고 해서 같은 혈족(血族)이 아니고 본관까지 같아야 같은 혈족으로 보는 것이 현명하다 할 것이다.

우리 민족은 수많은 본관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한 민족 한 핏줄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동족동본의식이 오천년 역사를 이끌어 온 원동력이라 생각 된다.

 

 

성씨와 본관과의 관계

 

동족동본동성(同族同本同姓)

    근친혼(近親婚)의 불합리성과 윤리적 가치관 때문에 혼인을 절대 금지하고 있으며 최근들어 많은 사회적 문제가 제기되자 동성동본 혼인금지법이 폐지되었다.

 

이족동본동성(異族同本同姓)

    성(姓)과 본(本)이 같지만, 그 근원은 전혀 달라 사실상 혈통문제가 전혀 없는 것이다. 예를 들면 남양홍씨(南陽洪氏)는 당홍(唐洪, 당나라로부터 온 홍은열(洪慇悅)을 시조로 함)과 토홍(土洪, 홍선행(洪先幸)을 시조로 함)으로 구분되어, 전혀 공통점이 없이 계통(系統)을 달리하고 있다.

 

동족이본동성(同族異本同姓)

    시조도 다르고 본도 다른 경우이다.

    예를 들면 강릉김씨(江陵金氏)와 광주김씨(光州金氏)는 시조와 본이 다르지만 같은 김알지(金閼智)계통이며, 고부최씨(古阜崔氏)와 경주최씨(慶州崔氏)도 마찬가지로 시조와 본을 달리하지만 같은 최치원(崔致遠) 계통이다.

 

이족이본동성(異族異本同姓)

    대성(大姓)에서 주로 볼 수 있으며, 한 예로 김해김씨(金海金氏)와 경주김씨(慶州金氏) 등과 같이 같은 성을 쓰면서도 조상이 달라 아무런 계통관계가 없는 것이다.

 

동족동본이성(同族同本異姓)

    조상과 본을 같이 하면서도 성씨만을 다르게 사용하는 것이다.

    예로 김해김씨(金海金氏)와 김해허씨(金海許氏)의 경우인데, 같은 김수로왕(金首露王)의 후손이다.

 

이족동본이성(異族同本異姓)

    이런 경우는 허다하다.

    예를 들어 경주이씨(慶州李氏), 경주손씨(慶州孫氏) 그리고 안동강씨(安東姜氏)와 안동권씨(安東權氏), 안동김씨(安東金氏) 등의 경우이다.

    예로부터 우리나라에는 같은 본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동족부락(同族部落)이 있엇는데, 이들은 문벌(門閥)을 소중히 여기고 자치적으로 상호 협동하여 집안일을 해결해나가는 특이한 사회조직의 한 형태를 이룬다.

    수많은 본관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분파를 지양하고 한 민족의 핏줄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동족동본의식으로 오천년 역사를 이끌어 온 원동력이 되었다.

 

 

보첩의 의의

    보첩이란 한 종족(種族)의 계통을 부계(父系) 중심으로 알기 쉽게 체계적으로 나타낸 책으로, 동일혈족(同一血族)의 원류를 밝히고 그 혈통을 존중하며 가통(家統)의 계승을 명예로 삼는 한 집안의 역사책이다.

 

 

보첩의 종류

대동보(大同譜)

    같은 시조 아래에 각각 다른 계파와 본관을 가지고있는 씨족을 함께 수록하여 만든 족보책이다.

 

족보(族譜), 종보(宗譜)

    본관을 단위로 같은 씨족의 세계를 수록한 족보책으로, 한 가문의 역사와 집안의 계통을 수록한 책이다.

 

세보(世譜), 세지(世誌)

    한 종파 또는 그 이상이 같이 수록되어 있거나, 한 종파만 수록된것을 말하며 동보(同譜), 합보(合譜)라고도 한다.

 

파보(派譜), 지보(支譜)

    시조로부터 시작하여 한 종파만의 이름과 벼슬, 업적 등을 수록한 책이다.

    이들 파보에는 그 권수가 많아 종보를 능가하는 것도 적지 않다.

    파보는 시대가 변천함에 따라 증가되어가고, 그 표제에 연안김씨파보, 경주이씨 좌랑공파보, 순창설씨 함경파세보 등과 같이 본관과 성씨 외에 지파의 중시조명 또는 집성촌, 세거지 지명을 붙이고 있으나 내용과 형식에서는 족보와 다름없다.

 

가승보(家乘譜)

    본인을 중심으로 수록하되, 시조로부터 자기의 윗대와 아랫대에 이르기까지의 이름과 업적, 전설, 사적을 기록한 책으로 족보 편찬의 기본이 된다.

 

계보(系譜)

    한 가문의 혈통관계를 표시하기 위하여 이름자만을 계통적으로 나타낸 도표로서, 한 씨족 전체 또는 한 부분만을 수록한 것이다.

 

가보(家譜) 가첩(家牒)

    편찬된 형태 및 내용에 상관없이 동족 전부에 걸친 것이 아니라 자기 일가의 직계에 한하여 발췌한 세계표(世系表)를 가리킨다.

 

만성보(萬姓譜) 만성대동보(萬姓大同譜)

    국내 모든 성씨의 족보에서 큰 줄기를 추려내어 모아놓은 책으로 모든 족보의 사전 구실을 하는 것이다.

    청구씨보(靑丘氏譜), 잠영보(簪纓譜), 만성대동보(萬成大同譜), 조선씨족통보(朝鮮氏族統譜) 등이 있다.

 

문보(文譜), 삼반십세보(三班十世譜), 진신오세보(縉紳五世譜), 호보(號譜)

    현달한 조상의 세계를 명백히 하려고 한 보서(譜書)나 대방세가언행록(帶方世家言行錄), 보성선씨오세충의록(寶城宣氏五世忠義錄) 등과 같이 조상 중 충, 효, 절, 의가 특히 뛰어난 사적과 공훈을 수록한 것도 있다.

    또한 환관(내시) 사이에도 계보를 끊이지 않게 하기 위해서 성이 다른 자손을 입양시켜 자손으로 삼고 가계를 보존하고 있는 양세계보(養世系譜) 등도 있다.

 

 

족보 보는 법

  • 족보를 보려면 "나 자신"이 어느파에 속해 있는지 알아야 한다.
  • 파(派)를 알지 못할 경우는 조상이 어느 지역에 살았고 어느파가 살았던가를 알아야 한다.
  • 그래도 파를 모를 때는 씨족(氏族) 전체가 수록된 대동보(大同譜 )를 찾아 확인 하여야 한다.
  • 시조로부터 몇세대(世代)인지를 알아야 한다.
  • 족보(族譜)는 가로(橫)로 단을 갈라서 같은 세대(世代)에 속하는 혈손(血孫)을 같은단(段)에 횡으로 배열하였으므로 자기 세대의 단만 보면 되며, 만일 세수를 모르면 항렬자(行列子)를 헤아려야 한다.
  • 파(派)의 명칭은 흔히 파조(派祖)의 관작명(官爵名) 시호, 아호(雅號) 등을 따서 붙인것이다.
  • 파를 찾으려면 족보 계보도(系譜圖) 위에 세계도(世系圖)를 보아야 한다.
  • 세계에는 대략 분파(分派) 계도를 그려놓고 무슨파는 몇권 몇면이라고 표시되어 있다.
  • 열(悅)을 기두(起頭)라 한다.
  • 우측에 자전과 소(逍)는 열의 아버지와 할아버지를 표시 한 것 이다.
  • 그 옆에 사첩(四疊)은 횡으로 네 번 바뀌었다는 뜻이 된다.

 

 

보첩의 용어해설

  • 시조(始祖), 비조(鼻祖), 중시조(中始祖)
  • 시조(始祖)란 제일 처음의 선조(先祖)로서 첫 번째 조상이며, 비조(鼻祖)란 시조 이전의 선계조상(先系祖上)중 가장 높은 사람을 일컫는다.
  • 중시조(中始祖)란 시조 이하 쇠퇴한 가문을 일으키거나 나라에 큰 공을 세운 분을 공론(公論)에 따라 추존(追尊)한다.
  • 선계(先系)와 세계(世系)
  • 선계란 시조 이전 또는 중시조 이전의 조상을 일컫는 것이고, 세계란 대대로 이어가는 계통의 차례를 가르킨 것이다.
  • 세(世)와 대(代)
  • 시조에서 아래로 내려갈 경우에는 세(世)라 하고, 자신을 기준으로 아버지를 1대로 하여 올라가며 계산하는 것을 대(代)라한다.
  • 또한 자기의 조상을 몇대조(代祖) 할아버지라 하고, 자신은 시조 또는 어느 조상의 몇세손(世孫)이라고 한다.
  • 예를 들면 증조(曾祖)는 나의 3대조 이시고, 나는 증조의 3세손이라 한다.

 

이름자

  • 아명(兒名) : 어렸을 때 부르던 이름.
  • 자(字) : 20세가 되면 요즘 성년식 같은 관례(冠禮)를 거행하는데 여기에서 식을 관하신 분이 예식을 거행하면서 지어준 이름을 말한다.
  • 항명(行名) : 항렬자(行列字)에 따라 족보에 오르는 이름
  • 별호(別號) : 이름 말고 따로 부르는 이름
  • 함자(銜字) : 살아계신 웃 어른의 이름자를 칭할 때
  • 휘자(諱字) : 돌아가신 분의 이름자를 칭할 때
  • ※ 함자나 휘자를 부를 때는 이름자 사이에 자(字)를 넣어 글자의 뜻을 풀어서 말하는 것이 예의이다.

    예를 들면, 병무(炳茂)는 "병(炳)자, 무(茂)자" 또는 "밝을병(炳)자에 무성할무(茂)자를 쓰십니다"라고 말해야 한다.

 

 

시작최치원문헌소개다천부군파보지묘파자료실계촌법
[족보에 관하여][경주최씨상식][최씨본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