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관
시작최치원문헌소개다천부군파보지묘파자료실계촌법

 

 

족보에 관하여경주최씨상식최씨본관

 

시대의 흐름에 따라 성씨가 점차적으로 확대되면서 같은 성씨(姓氏)라 하더라도 계통이 달라, 그 근본을 명확하게 구분하기가 어려웠으므로 동족여부(同族與否)를 가리기 위해 필연적으로 등장하게 된 것이 본관이다.

본관이란 본(本).관향(貫鄕) 또는 관(貫)이라고도 하는데, 원래 관(貫)은 돈(錢)을 말하는 것으로 돈을 한줄에 꿰 어 묶어 가지고 다니는 것과 같이, 친족(親族)이란 서로 관련성을 갖고 있다는 뜻(貫錢見之貫)이며, 여기에 더 나아가 본적(本籍)이란 뜻(本籍鄕籍也)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이는 시조(始祖)나 중시조(中始祖)의 출신지 혹은 정착세거지(定着世居地)를 근거로 호칭하는 것이 대부분이고, 봉군(封君 : 고려때 종1품, 조선때 2품 이상의 공로자에게 주는 작위)칭호를 따라 정하는 경우, 그리고 성씨와 같이 임금이 공신(功臣)이나 귀화인(歸化人)들에게 특별히 하사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사관(賜관)이라고 한다.

고려 개국 공신 신숭겸(申崇謙)은 곡성사람이었지만, 고려 태조와 함께 평산(平山)으로 놀러가 그 곳이 좋았으므로 평산을 본관으로 하사 받았으며, 하동 쌍계사(雙溪寺) 비문(碑文)에 진감선사(眞鑑禪師)의 본관이 황룡사(皇龍寺)라고 적혀 있는데 이는 선사가 황룡사 출신이라는 것을 말하는 듯 하다. 따라서 성씨 만이 같다고 해서 전부 같은 혈족이 아니며, 본관까지 같아야 같은 혈족으로 볼 수 있는 것 이다.

 

아울러 우리나라 성씨에 나타난 본관의 수를 살펴보면, 동국만성보(東國萬姓譜)에는 김(金)씨가 120본, 이(李)씨 가 116본, 박(朴)씨가 51본, 최(崔)씨가 43본, 정(鄭)씨가 35본 등으로 나타나 있다. 1930년 국세조사의 기록에 보면 김씨가 85본,이씨가 103본, 박씨 34본, 최씨 34본, 정씨가 35본등으로 되어있다.

예로부터 우리나라에는 같은 본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동족부락(同族部落)이 있었는데, 이들은 문벌(門閥)을 소중히 여기고 자치적으로 상호 협동하여 집안일을 해결해 나가는 특이한 사회족직의 한 형 태를 이룬다.

수많은 본관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분파를 지양하고 한 민족의 핏줄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동족동본의식으로 오천년 역사를 이끌어 온 원동력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