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최씨 광정공파 / 다천공(다천부군)파

 바른말 고운말의 생활예절, 가족간의 호칭촌수

시작최치원문헌소개다천부군파보지묘파자료실계촌법경주최씨 다천공파 게시판생활예절의 규범과 에티켓

[촌수의 정의] [촌수의 이해] [한국정신문화연구원] [계몽사백과] [두산세계대백과] [직계는 1촌] [계촌법 자료실] [성균관 질의회신]

올바른 계촌법잘못된 계촌법계촌법 자료실친척간의 호칭경주최씨 분파/지파교과서(초등학교)교과서(중학교)

민법의 정의 l 신문기사01 l 신문기사02 l 민족문화사전 l 려증동 교수의 특별 기고 l 중학교 교과서 l 족보 별첨 자료 l 오류 있는 계촌법


[성씨상식][본관][분파(지파)명][친척호칭][혼례절차][상례절차][제수진설][제례순서][기타자료][참조site][경주최씨site][검색엔진]

 

제례(祭禮)

제례의 절차는 집안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 바랍니다.

○제례의 의의

▷ 사람의 죽으면 그 자손이나 친족, 친지가 슬픔 속에서 장사를 지내고 조상의  은덕을 추모하여 정성으로 기념하는 것이 제사이다. 제례는 복잡한 형식보다 그 마음가짐이 중요한데도 불구하고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은 현대 문물에 의하여 조상에 대한 현대인들의 공경심이 희박해진 결과라 할 것이다.

▷ '뿌리 없는 나무가 없고, 조상 없는 자손이 있을 수 없다'는 교훈이 아니더라도 나를 낳아 길러 주시고 돌봐 주신 부모님이나 오늘의 자신을 존재케 해 주신 조상에 대하여 정성을 다하고 예로써 모시는 것은 자손으로서 당연한 도리이리라.

▷ 생활이 복잡하고 일에 쫓기는 현대인일지라도 1년에 한 번 돌아오는 기일(忌日)만이라도 보은의 뜻으로 예를 지켜야 할 것이다.

○유래와 변천

▷ 제사의 근원은 아득한 옛날 천재지변과 질병 그리고 맹수의 공격을 막기 위한 수단에서 비롯되었다. 그러나 근세에 와서는 유교사상으로 조상에 대한 존경과 애모의 표시로  변하여 가정마다 제사를 드리게 되었다.

▷ 우리나라는 수백 년 동안 4대 봉사(四大奉祀)로 종손이 조상의 제사를 지내 왔고 이것이 예의의 나라라 불리어온 우리 민족의 자랑이기도 했다. 근래에 와서는 제사가 고작 기제(忌祭), 묘제(墓祭), 절사(節祀)에 한하고 있다. 기제의 경우 조부모와 부모의 2대 봉사를 원칙으로 하고 제사 시간도 기일 일몰후에 지내고 있으니 모든 것이 간편 위주로 변해가고 있다.

▷ 기제에서 고위의 제사 때는 고위만 지내고 비위의 제사때는 비위만 지내는 것이 옳다는 설도 있고, 고위와 비위를 같이 지내야 한다는 설도 있다. 퇴계 이황은 '기일에 고위와 비위를 함께 지내는 이런 예법이 옛날에는 없었다고 하나 함께 지내는 것이 예법에 어긋날 것이 없고 인정에도 합당한 일'이라 했다. 이 교훈을 따르는 것이 옳을 것이다.

○제사의 종류

▷ 기제(忌祭)

- 고인이 돌아가신 날에 해마다 한번씩 지내는 제사이다. 기제의 봉사 대상은 과거에는 '주자가례'에 따라 4대조까지였으나 요즈음에는 가정의례준칙상 2대조까지와 후손이 없는 3촌이내 존.비속에 한해서만 기제를 지낸다.

- 제사 시간은 고인이 돌아가신 날 자정부터 새벽 1시 사이 모두가 잠든 조용한 시간에 지냈었다. 그러나 요즈음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그 날 해가 진 뒤 어두워지면 아무때나 적당한 시간에 지낸다.

- 제사는 제주의 집에서 지내는데 고인의 장자나 장손이 제주로서 제사를 주재한다. 장자나 장손이 없을 때는 차자나 차손이 주관한다. 제사에 참석하는 사람은 고인의 직계 자손으로 하며 가까운 친척도 참석할 수 있다.

▷ 차례(茶禮), 절사(節祀)

- 음력으로 매월 초하룻날과 보름날, 그리고 명절이나 조상의 생신날에 간단하게 지내는 제사이다. 보통 아침이나 낮에 지낸다. 요즈음에는 정월 초하루의 연시제(年始祭)와 추석절의 절사(節祀)가 이에 해당된다. 제수와 절차는 기제에 따르지만 무축단작(無祝單酌))이라 하여 축문이 없고 술은 한 잔만 올린다.

▷ 연시제(年始祭)

- 정월 초하룻날 아침에 드리는 제사로서 봉사 대상은 원래 4대조까지였으나  요즘은 2 대조까지만 한다. 차례 드리는 방법은 봉사 대상이 되는 여러분을 한꺼번에 모신다.   지방은 합사(合祀)하는 경우 한 종이에 나란히 쓴다. 메는 떡국으로  대신한다.

▷ 추석절 제사

-  음력 8월 보름에 지내는 제사이다.  차례를 지내는 봉사 대상은 모든 직계 조상 으로 하며, 제수는 새로 익은 햇곡식과 햇과일로 한다.

▷ 사시제(四時祭)

-  철에 따라 1년에 네 번 드리는 제사로서 매중월(2월, 5월, 8월, 11월) 상순의 정일(丁日)이나  해일(亥日)을 가리어 지낸다.  보통 날짜는 전달 하순에 정한다.  제사전 3일 동안 재계(齋戒)한다.  제사 하루 전날에는 정침을 깨끗이 청소하고 신주 모실 자리를 마련한다.   방 한가운데 향탁을 놓고 그 위에 향로 향합 촛대를 놓는다.  주부는 제기를 갖추어 손질하고 제찬을 정결하게 마련한다.  밤새도록 촛불을 밝혀 두고 다음날 날이 밝으면 아침 일찍 일어나 제주 이하 모든 참사자는 제복을 입고 사당으로 나아가 분향한 뒤 신주를 정침으로 내 모신다.  

- 제사 지내는 순서는 참신,강신,진찬이 끝나면 초헌,아헌,종헌에 이어 유식,합문,계문을 한 뒤 수조(受조)를 한다.  사신하고 나서 납주(納主)하면 상을 물리고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  사례편람에는 시제야말로 제사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라 되어 있지만, 요즘에는 이 시제를 거의 지내지 않는다.

▷ 묘제(墓祭)

- 산소를 찾아가서 드리는 제사로 제찬은 기제와 마찬가지이며 토지신에게도 따로 제수를 마련하여 제사를 지낸다.

- 율곡 이이의 '격몽요결(擊蒙要訣)'에는 1년에 4번, 정월초하루, 한식, 단호, 추석에 묘제를 지낸가고 되어 있고, '사례편람'에는 3월 상순에 날을 택하여 지낸다고 되어 있으나 요즘은 적당한 날을 하루잡아서 산소를 찾아가 문중이 모두 함께 제사를 드리는 것으로 대신하고 있다.

- 고례에 의하면 제주를 비롯한 참사자들이 검은 갓과 흰 옷을 갖추고 일찍 산소에 찾아가 재배하고, 산소를 둘러보면서 세 번 이상 잘 살피며 풀이 있으면 벌초하고  산소 앞을 깨끗하게 쓴다.

- 산소의 왼쪽에 자리를 마련하고 토지신에게 먼저 제사를 지낸 뒤, 산소앞에 정한 자리를 깔고 제찬을 진설한다.  그리고 참신,강신, 초헌, 아헌, 종헌,사신의 순으로 제사를 지내고 상을 물린다.

▷ 한식(寒食) 성묘

- 한식은 청명 다음날로 동짓날로부터 계산해서 105일째 되는 날이다.  이 날은 예로부터 조상께 제사를 지내고 성묘를 가는 것이 관습이었으며 한식이란 말은 옛날 중국에서 비와 바람이 심해서 불을 때지 않고 찬밥을 먹었다는 풍속에서 비롯된 것이다.

▷ 이제(이祭)

- 계추(季秋)에 지내던 제사로서 계추란 음력 9월을 가리킨다. 전달 하순에 제사 지낼 날짜를 택일한 뒤, 제삿날을 맞으면 사흘 전 재계하고 하루 전 신위 모실 자리를 마련하고 제찬을 준비한다. 제삿날이 동이 틀 무렵 일찍 일어나 제상을 진설한 뒤 제주 이하가 옷을 갈아입고 사당에 나아가 신주를 정침으로 모셔 내와 제사를 지낸다.

- 제사는 참신,강신,진찬,초헌,아헌,종헌,유식,합문,계문,수조,사신,납주,철상,준(준)의 순으로 진행한다.

○ 제기/제수진설

○ 제기와 제구

   * 제상(祭床) : 제사를 진열해 놓는 상

   * 교의(交椅) : 신주나 혼백함을 올려 놓은 의자

   * 향탁(香卓) : 향로와 향합을 올려 놓은 작은 상

   * 병풍 : 글씨로 된 병풍으로 준비하여 제상 뒤에 친다.

   * 돗자리 : 두 장을 준비하여 하나는 제상 밑에 깔고 다른 하나는 제상 앞에 깐다.

   * 향로(香爐) : 향을 피우는 작은 화로

   * 향합(香盒) : 향을 담는 그릇

   * 모사기(茅沙器) : 모래와 띠의 묶음인 모사를 담는 그릇으로 보시기와 같이 생겼다.

   * 촛대 : 두 개를 준비한다.

   * 주독(主독) : 신주를 모시어 두는 나무 궤

   * 신주(神主) : 죽은 사람의 위패(位牌) 고인의 위(位)를 모시는 나무패로서 대개 밤나무로 만든다.
                        길이는 8치(약24㎝) 너비는 2치(약6㎝)정도. 나무 대신 종이로 만든 신주를 지방(紙榜)이라 한다.

   * 축판(祝板) : 축문을 올려 놓는 판

   * 변(변) : 실과와 건육을 담는 제기. 원래 대나무로 굽을 높게 엮어서 만들었다.

   * 두(豆) : 김치 젓갈 등을 담는 제기. 굽이 높고 뚜껑이 있다.

   * 병대(餠台) : 떡을 담는 제기. 윗판은 사각형

   * 적대(炙台) : 적을 올리는 제기. 나무로 만들고발이 달렸다.

   * 조(俎) : 고기를 담는 제기. 나무로 만들고 발이 달렸고 윗판은 사각형

   * 탕기(湯器) : 국을 담는 제기

   * 시접(匙접) : 수저를 올려 놓는 제기

   * 주주(酒注) : 술 주전자

   * 주병(酒甁) : 술병

   * 주배(酒杯) : 술잔. 잔대(잔받침)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

   * 퇴주그릇 : 헌작한 술을 물릴 때 따라 붓는 그릇

○제수진설의 일반원칙

▷ 제수의 진설은 각 지방의 관습이나 풍속, 그리고 가문의 전통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래서 가가례(家家禮)라고도 하며 '남의 제사에 감놓아라 배놓아라 하고 참견 말라'는 풍자적인 말까지 나오게   된 것이다.

▷ 제주가 제상을 바라보아 오른쪽을 동(東), 왼쪽을 서(西)라한다. 진설의 순서는  맨 앞줄에 과일, 둘째 줄에  포와 나물, 셋째 줄에 탕(湯), 넷째줄에 적(炙)과 전(煎) , 다섯째 줄에 메와 갱을 차례대로 놓는다.

      - 조율시이棗栗枾梨) : 왼쪽에서부터 대추,밤,감,배의 순으로

      - 홍동백서(紅東白西) :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 생동숙서(生動熟西) : 김치는 동쪽에 나물은 서쪽에

      - 좌포우해(左脯右해) : 포는 왼쪽에 젓갈은 오른쪽에

      - 어동육서(魚東肉西) : 생선은 동쪽에 육류는 서쪽에

      - 두동미서(頭東尾西) : 생선의 머리는 동쪽으로 꼬리는 서쪽으로

      - 건좌습우(乾左濕右) : 마른 것은 왼쪽에 젖은 것은 오른쪽에

      - 접동잔서(접東盞西) : 접시는 동쪽에 잔은 서쪽에

      - 우반좌갱(右飯左羹) : 메는 오른쪽에 갱은 왼쪽에

      - 남좌여우(男左女右) : 제상의 왼쪽-남자(考位) 오른쪽-여자(비位)

 

○제수

▷ 제사에 쓰이는 제물을 가리키며 제(祭)찬(饌)이라고도 한다. 제찬에는 고춧가루와 마늘을 쓰지 않는다. 제수 음식 장만은 형식에 치우치기보다 정성스럽게 형편에 맞게 하는 것이 좋다.

▷ 제수의 종류

      - 메(飯) : 밥. 추석절 제사에는 송편으로, 연시제에는 떡국으로 한다.

      - 면(면) : 국수

      - 편(餠) : 떡(설기는 안 하고 백편으로 한다)

      - 삼적(三炙) : 육적(肉炙), 소적(素炙), 어적(魚炙)

      - 삼탕(三湯) : 육탕(肉湯), 소탕(素湯), 어탕(魚湯)

      - 채소(菜蔬)와 숙채(熟菜) : 삼색 나물(시금치, 고사리, 도라지)

      - 침채(沈菜) : 동치미

      - 청장(淸醬) : 간장

      - 식해(食해) : 젓갈

      - 포(脯) : 북어, 건대구, 건문어, 건전북, 건상어, 육포 등

      - 갱(羹) : 국

      - 유과류 : 약과, 산자(흰색), 강정(검은깨)

      - 당속(糖屬) : 흰색 사탕(오화당,옥춘,원당,빙당,매화당)

      - 다식(茶食) : 녹말다식, 송화다식, 흑임자다식

      - 정과(正果)=전과(煎果) : 연근, 정과, 생강정과,유자정과

      - 과실(果實) : 대추, 밤, 배, 감(곶감), 사과

      - 제주(祭酒) : 청주

      - 경수(更水) : 숭늉

 

○ 율곡 격몽요결 제찬도

 

 

 전통 제례 절차

 영신(迎新) -> 강신(降神) -> 참신(參神) -> 초헌(初獻) ->  독축(讀祝) ->  아헌(亞獻) -> 종헌(終獻) -> 첨작(添酌) ->

 삽시정저(揷匙正著) -> 합문(闔門) ->계문(啓門) -> 진다(進茶) -> 철시복반(撤匙覆飯) -> 음복(飮福) -> 철상(撤床) ->

 사신(辭神)

O 영신(迎新) 

▷ 먼저 대문을 열어 놓는다. 제상의 뒤쪽(북쪽)에 병풍을 치고 제상 위에 제수를 진설한다. 지방을 써 붙이고 제사의 준비를 마친다.

▷ 고례(古禮)에는 출주라 하여 사당에서 신주를 모셔 내오는 의식도 있었다

 

 

O 강신(降神)

▷ 영혼의 강림을 청하는 의식이다. 제주가 신위 앞으로 나아가 무릎을 꿇고 앉아 향로에 향을 피운다.  집사가 제상에서 잔을 들어 제주에게 건네 주고 잔에 술을 조금 따른다. 제주는 두 손으로 잔을 들고 향불 위에서 세 번 돌린다.  다음, 모사 그릇에 조금씩 세 번 붓는다. 빈잔을 집사에게 다시 건네주고 일어나서 두 번 절한다.

▷ 향을 피우는 것은 하늘에 계신 신에게 알리기 위함이고, 모사에 술을 따르는 것은 땅 아래 계신 신에게 알리기 위함이다.

O 참신(參神)

▷ 고인의 신위에 인사하는 절차로서 모든 참사자가 일제히 두 번 절한다. 신주인 경우에는 참신을 먼저하고, 지방인 경우에는 강신을 먼저한다.

▷ 미리 제찬을 진설하지 않고 참신 뒤에 진찬이라 하여 제찬을 올리기도 한다.   진찬때는 주인이 육(肉), 어(漁),  갱(羹)을 올리고 주부가 면(면), 편(餠), 반(飯)을 올린다.

 

 

O 초헌(初獻)

▷ 제주가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의식이다.  제주가 신위 앞으로 나아가 꿇어 앉아 분향한다.  집사가 잔을 제주에게 주고 술을 가득 붓는다.  제주는 오른손으로 잔을 들어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모사 그릇에 조금씩 세 번 부은 다음 두 손으로 받들어 집사에게 준다. 집사는 그것을 받아서 메 그릇과 갱 그릇 사이의 앞쪽에 놓고 제물 위에 젓가락을 올려 놓는다. 제주는 두 번 절한다.

▷ 잔은 합설인 경우 고위(考位) 앞에 먼저 올리고 다음에 비위(비位) 앞에 올린다.  집안에 따라서는 술을 올린 뒤 메 그릇의 뚜껑을 연다.

O 독축(讀祝)

▷ 초헌이 끝나고 참사자가 모두 꿇어 앉으면 축관이 옆에 앉아서 축문을 읽는다. 축문은 제주가 읽어도 되는데, 엄숙한 목소리로 천천히 읽어야 한다. 축문 읽기가 끝나면 모두 일어나 두 번 절한다. 과거에는 독축 뒤에 곡을 했다.

 

 

 

O 아헌(亞獻)

▷ 두 번째 술잔을 올리는 의식으로 원래는 주부가 올린다. 주부가 올리기 어려운 경우에는제주의 다음 가는 근친자가 올린다. 절차는 초헌 때와 같으나 모사에 술을 따르지 않는다. 주부는 네 번 절한다.

O 종헌(終獻) 

 

 

 

▷ 세 번째 술을 올리는 의식이다. 아헌자의 다음 가는 근친자가 아헌 때와 같이 한다.  잔은 7부쯤 부어서 올린다.

O 첨작(添酌)

▷ 종헌이 끝나고 조금 있다가 제주가 다시 신위 앞으로 나아가 꿇어 앉으면 집사는 술주전자를 들어 종헌 때 7부쯤 따라 올렸던 술잔에 세 번 첨작하여 술잔을 가득 채운다.

O 삽시정저(揷匙正著) 

 

 

▷ 첨작이 끝나면 주부가 메 그릇의 뚜껑을 열고 숟가락에 메 그릇의 중앙에 꽂는다. 젓가락을 고른 뒤 어적이나 육적 위에 가지런히 옮겨 놓는다.  숟가락 은 바닥(안쪽)이 동쪽으로 가게 한다.  삽 시정저가 끝나면 제주는 두 번, 주부는 네 번 절한다.

▷ 유식(侑食) - 첨작과 삽시정저의 두 절차를 통틀어 유식이라 하는데 이는 진지를  권하는 의식이다.

O 합문(闔門)

▷ 참사자가 모두 잠시 밖으로 나가 문을 닫고 기다린다.  대청 마루에 제상을 차렸으면 뜰 아래로 내려가 읍(揖)한 자세로 잠시 기다린다. 단칸방의 경우에는 제자리에 엎드려 몇 분동안 있다가 일어선다.

O 계문(啓門) 

 

 

 

▷ 닫았던 문을 여는 절차이다. 축관이 헛기침을 세 번하고 문을 열고 들어가면서 참사자가 모두 뒤따라 들어간다.

O 진다(進茶)

▷ 갱을 내리고 숭늉을 올린 뒤 메 세 술을 떠서 물에 말아 놓고 저를 고른다. 이때 참사자는 모두 머리를 숙이고 잠시 동안 조용히 앉아 있다가 고개 를 든다.

O 철시복반(撤匙覆飯)

▷ 숭늉 그릇에 놓인 수저를 거두어 제자리에 놓고 메 그릇의 뚜껑을 덮는다

 

 O 사신(辭神)

▷ 고인의 영혼을 전송하는 절차로서 참사자가 신위 앞에 일제히 두 번 절한 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른다. 지방은 축관이 모셔 내온다. 신주일 때는 사당으로 모신다. 이로써 제사를 올리는의식절차는 모두 끝난다.

 

 

 

 

 

 

 

 

 

 O 철상(撤床)    

 

 

 

▷ 제상 위의 모든 제수를 집사가 뒤쪽에서부터 차례로 물린다.

 O 음복(飮福)

 참사자가 한자리에 앉아 제수를 나누어 먹는데 이를  음복이라 한다. 음복을 끝내기 전에는 제복을 벗거나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된다. 고례에는 준(준)이라하여 참사자뿐만 아니라 가까운 이웃들에게 제사음식을 나누어 주고 이웃 어른들을 모셔다가 대접하기도 했다.

 

 

 

 현대식 제례순서

 신위봉안(神位奉安) -> 초헌(初獻) -> 독축(讀祝) -> 아헌(亞獻) -> 종헌(終獻) -> 삽시(揷匙) ->

 진다(進茶) -> 사신(辭神) -> 철상(撤床) -> 음복(飮福)

 

O 신위봉안(神位奉安)

제상 위에 흰 종이를 깔고 제수를 진설한 뒤, 지방을 써서 붙인다. 제주가 분향하고 모사에 술을 부은 뒤 제주와 참사자가 일제히 신위 앞에 두 번 절한다.

O 초헌(初獻)

▷ 고인에게 첫 술잔을 올리는 절차이다. 술잔을 채워 두 손으로 받들고 향불 위를 거쳐 밥 그릇과 국 그릇 사이 앞쪽에 놓는다. 집사가 없이 제주 혼자서 해도 무관하다. 잔을 올린 뒤 두 번 절한다.

O 독축(讀祝)

초헌이 끝나면 제주는 축문을 일고 두 번 절한다. 축문을 읽는 동안 다른 참사자들은 모두 꿇어 앉아 머리를 약간 숙이고 경건한 마음으로 듣는다.

O 아헌(亞獻)

▷ 축문 읽기가 끝나면 주부가 두 번째 술잔을 올리고 네 번 절한다.

O 종헌(終獻)

▷ 제주의 근친자가 세 번째 술잔을 올리고 두 번 절한다.

O 삽시(揷匙)

▷ 제수를 많이 드시라고 비는 의미로 숟가락을 밥에 꽂고 모든 참사자가 고개를 숙여 묵념한다.

O 다(進茶)

▷ 숭늉(혹은 냉수)을 국과 바꾸어 놓고, 수저로 밥을 조금씩 세 번 떠서 물에 만 다음 수저를 물 그릇에 가지런히 놓고 잠시 국궁(鞠躬 존경하는 뜻으로 몸을 굽힘)하고서 있다가 일어난다.

O 사신(辭神)

▷ 참사자 일동이 일제히 신위 앞에 큰 절을 올린다. 안녕히 가시라는 작별의 인사를 드리는 것이다.

O 철상(撤床)

▷ 지방을 거두어 축문과 함께 불사르고 상을 물린다.

O 음복(飮福)

▷ 참사자들이 제사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 음복을 함으로써 조상님들의 복을 받는다는 속신이 있다.

 

종교식 제례

▷ 천주교식 추도식

 - 기일이 돌아오면 사망일에 맞추어 온 가족이 성당에서 위령 미사를 올리는 것이 원칙이다. 가족뿐아니라 가까운 일가친척 및 교인들에게도 연락하여 미사에 참례할 수 있도록 한다.

- 또한 사제를 집으로 초빙, 집에서 전통제사 형식으로 추도미사를 거행할 수도 있다.

- 행사가 끝나면 사제와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려야 하며, 미사에 따른 봉헌 예물을 바쳐야 한다. 이는 일종의 제물이다.

 

▷ 기독교식 추도식

- 기독교에서는 원래 전통적인 형태의 제사를 지내지 않는다. 다만 기일이 돌아오면 가족과 친지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추도 예배를 드린다.

- 제사를 지내지 않는 것은 우상을 섬기지 않는다는 교리에 의거한다.

- 추도식순 : 찬송 - 기도 - 성경낭독 - 기념추도 - 묵도 - 찬송 - 주기도문

 

▷ 불교식 추도식

- 소기(小朞=小祥)와 대기(大朞=大祥)를 맞이하거나 고인의 생일이 돌아오면 절을 찾아가서 추도식을 갖는다. 그밖에 49재와 77재를 지내기도 한다.

- 추도식순

  개식선언-삼귀의례-독경-묵도-추도문낭독-추도사-감상(感想)-분향-답사-폐식선언 

 

○ 지방과 축문

○ 지방

▷ 신위는 고인의 사진으로 하되 사진이 없으면 지방으로 대신한다. 지방은 깨끗한 백지에 먹으로 쓰며 길이는 22㎝ 넓이 6㎝ 정도로 한다.

▷ 지방을 쓸때에는 몸을 청결하게하고 남자의 지방을 쓸때에는 벼슬이 없으면 學生(학생) 으로 쓰고 벼슬이 있으면 관직을 쓴다. 남자 지방의 考는 父와 동일한 뜻으로 생전에는 父라하고 사후에는 考라하며 비(비)는 母(모)와 동일한 뜻으로 생전에는 母(모)라하고 사후에는 비(비)라한다.

▷ 여자의 경우에는 孺人(유인) 다음에는 본관 성씨를 쓰며 아내의 경우 자식이 있어도 남편이 주제가 되며 자식의 경우에는 손자가 있어도 아버지가 주제가 된다.

▷ 지방(예시)

고조부

고조모

증조부

증조모

 顯

 高

 祖

 考

 學

 生

 府

 君

 神

 位

 

 

高고

組조

女比

孺유

人인

淸청

州주

韓한

氏씨

神신

位위

 

顯현

曾증

組조

考고

學학

生생

府부

君군

神신

位위

 

 顯현

 曾증

 組조

女比비

 孺유

 人인

 安안

 東동

 金김

 氏씨

 神신

 位위

 

조부

조모

顯현

學학

生생

府부

君군

神신

位위

 

顯현

組조

女比비

孺유

人인

金김

海해

金김

氏씨

神신

位위

顯현

考고

學학

生생

府부

君군

神신

位위

 

 

 

女比비

孺유

人인

州주

神신

位위

 

 

백부

백모

남편

顯현

伯백

父부

學학

生생

府부

君군

神신

位위

 

 

顯현

伯백

母모

孺유

人인

密밀

陽양

朴박

氏씨

神신

位위

 

顯현

벽벽

學학

生생

處처

士사

神신

位위

 

 

失실

孺유

人인

慶경

州주

金김

氏씨

神신

位위

 

 

○ 축문

▷ 축문 쓰는 법

- 축문은 神明께 고하는 글로서, 그 내용은 추모의 정과 간소하고 보잘  것 없는 제수나마 흠향하여 주시라는 의미를 담아 적는 것이다.

▷ 축문 해석

- 維(유) : 이어 내려 온다는 뜻

- 歲次(세차) : 해의 차례

- 干支(간지) : 간지는 천간지지 육십갑자의 그 해의 태세를 쓴 것으로 2000년은 庚辰(경진)  2001년 辛巳(신사)라고 쓴다.

- 某月(모월) : 제사날을 따라 쓰며 제사달이 정월이면 正月, 8월이면 八月이라 적는다.

- 某日(모일) : 그 제사날을 쓰는 것으로 예를 들어 15일이면 十五日로 쓴다.

- 干支朔(간지삭) : 그 제사달의 초하루라는 뜻이며 제사달 초하루의 일진 즉, 丁亥이면 丁亥라 쓴다.

- 干支(간지) : 그 제사날의 일진 즉, 15일이 제사날이면 15일의 일진이 甲子(갑자)이면 甲子(갑자)로 적는다

- 敢昭告于(감소고우) : 삼가 밝게 고한다는 뜻이며 妻喪(처상)에는 敢(감)자를 생략하여 昭告于(소고우)라 쓰고, 아우 이하는 告于(고우)라고만 쓴다.

▷ 축문예시

 (고조부모) : 고조부의 축문이며 고조모의 경우 현고조를 현고조비로 바꾸면 된다.

 

         尙(상)  復(부)  顯(현)  顯(현)  歲(세)  維(유)

     響(향)  臨(임)  高(고)  高(고)  次(차)

               追(추)  祖(조)  祖(조)  干(간)

               遠(원)  비(비)  考(고)  支(지)

               感(감)  孺(유)  學(학)  某(모)

               時(시)  人(인)  生(생)  月(월)

               不(불)  淸(청)  府(부)  干(간)

               勝(승)  州(주)  君(군)  支(지)

               永(영)  韓(한)            朔(삭)

               慕(모)  氏(씨)            某(모)

               謹(근)  歲(세)            日(일)

               以(이)  序(서)            干(간)

               淸(청)  遷(천)            支(지)

               酌(작)  易(역)            高(고)

               序(서)  顯(현)            孫(손)

               羞(수)  高(고)              ○

               恭(공)  祖(조)              ○

               伸(신)  考(고)            敢(감)

               奠(전)  諱(휘)            昭(소)

               獻(헌)                      告(고)

                                             于(우)

 

   (조부모)

 

        尙(상) 追(추)   顯(현)  顯(현)  歲(세)  維(유)

     響(향) 遠(원)   祖(조)  祖(조)  次(차)

              感(감)   비(비)  考(고)  干(간)

              時(시)   孺(유)  學(학)  支(지)

              不(불)   人(인)  生(생)  某(모)

              勝(승)   全(전)  府(부)  月(월)

              永(영)   州(주)  君(군)  干(간)

              慕(모)   李(이)            支(지)

              謹(근)   氏(씨)            朔(삭)

              以(이)   歲(세)            某(모)

              淸(청)   序(서)            日(일)

              酌(작)   遷(천)            干(간)

              序(서)   易(역)            支(지)

              羞(수)   顯(현)            孝(효)

              恭(공)   祖(조)            孫(손)

              伸(신)   考(고)              ○

              奠(전)   諱(휘)              ○

              獻(헌)   日(일)            敢(감)

                         復(부)            昭(소)

                         臨(임)            告(고)

                                             于(우)

(해석)

○년 ○월 ○일에 효손 아무개는 감히 고하나이다. 할아버지, 할머니 해가 바뀌어서 할아버지 돌아가신 날이 다시 돌아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을 이기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으로 공손히 전을 드리오니 흠향하시옵소서

 

(부모)

죽문은 부.모 양위분께서 다 돌아가셨을 경우의 아버지 제사 축문이며 어머니의 경우에는 4번째줄 끝부분의 현고휘일을 현비휘일로 고쳐쓴다

 

       尙(상) 追(추)   顯(현)  顯(현)  歲(세)  維(유)

      響(향) 遠(원)   비(비)  考(고)  次(차)

               感(감)   孺(유)  學(학)  干(간)

               時(시)   人(인)  生(생)  支(지)

               昊(호)   南(남)  府(부)  某(모)

               天(천)   陽(양)  君(군)  月(월)

               罔(망)   洪(홍)            干(간)

               極(극)   氏(씨)            支(지)

               謹(근)   歲(세)            朔(삭)

               以(이)   序(서)            某(모)

               淸(청)   遷(천)            日(일)

               酌(작)   易(역)            干(간)

               序(서)   顯(현)            支(지)

               羞(수)   考(고)            孝(효)

               恭(공)   諱(휘)            子(자)

               伸(신)   日(일)               ○

               奠(전)   復(부)               ○

               獻(헌)   臨(임)            敢(감)

                                              昭(소)

                                              告(고)

                                              于(우)

제례의 절차는 집안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 바랍니다.

출처 http://hometown.weppy.com